분당차병원-지투이, 임신중당뇨병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개발 MOU 체결

조회수 106 2024.06.28

분당차병원 ? 지투이 임신중당뇨병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개발 MOU 체결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윤상욱)은 지투이(대표이사 정창범)와 임신중당뇨병 디지털 헬스케어 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분당차병원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윤상욱 분당차병원장, 이일섭 미래의학연구원장, 지투이 정창범 대표, 이태민 최고기술경영자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임신중당뇨병은 고령 임신부와 가임기 비만 여성의 증가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임신 중 고혈당은 임신부와 태아의 건강에 장기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임신 초기부터 엄격한 혈당 관리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분당차병원과 지투이는 연속혈당측정기(CGM)로 혈당을 측정하면 블루투스를 통해 실시간 혈당을 수신해 모니터링하고, 자체 로직을 통해 정확한 인슐린 투여 용량을 알려주는 임신중당뇨병 디지털 헬스케어 ’디아맘(DIA:MOM)’ 제품 개발을 완료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임신 초기부터 인슐린 요구량이 높고 철저한 혈당 관리가 중요한 임신중당뇨병 관리의 전문 역량을 강화해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 과제의 일환으로 임신중당뇨병 치료에 기여할 계획이다.

지투이는 분당차병원 의료진들의 자문과 평가를 받아 ‘디아맘’ 플랫폼을 실용화할 예정이며, 분당차병원은 ‘디아맘’을 활용해 임신중당뇨병 임산부의 건강관리를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또 현재 개발중인 고위험 임산부 건강관리 플랫폼의 사용성 검증이 완료되면 임산부들에게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분당차병원 윤상욱 병원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임신중당뇨병 관리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분당차병원은 최첨단 기술과 협력을 통해 산모와 태아의 건강을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구책임자인 분당차병원 산부인과 류현미 교수는 “임신중당뇨병은 산모와 태아 모두에게 중요한 건강 문제로, 정교한 관리와 모니터링이 필수적”이라며 “‘디아맘’ 솔루션은 실시간 혈당 모니터링은 물론 맞춤형 코칭을 제공해 산모에게 보다 많은 치료 옵션을 제공해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임신 기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투이 정창범 대표이사는 “산부인과 의료 분야의 최고 권위의료기관인 분당차병원과 ‘임신중당뇨병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협력을 통해 임신중당뇨병이 있는 산모들의 건강을 지키는데 한걸음 다가설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사업협력을 통해 ‘임신중당뇨병’에 차별화된 기능과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분당차병원은 2022년 ‘MEC(Mother·Embryo·Child) 분야 의료 난제 극복을 위한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으로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신규 과제에 선정돼 의료 난제 극복을 위한 개방형 HT(Health Technology)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임신 전부터 소아청소년에 이르기까지 전주기 관리를 위한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해 임신과 출산, 육아 전 과정에서의 건강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임산부와 아이들의 건강을 증진시키고, 저출산 문제 해결에도 기여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참고자료

윤상욱 분당차병원장(사진 왼쪽)과 정창범 지투이 대표이사가 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